외교부, 日공사 초치해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안 협의(종합2보)
상태바
외교부, 日공사 초치해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방안 협의(종합2보)
  • 뉴스톡
  • 승인 2019.08.19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니시나가 토모후미 주한 일본대사관 경제공사가 19일 오전 후쿠시마 오염수 관련해 초치돼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과 면담을 갖기위해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19.8.1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최종일 기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처리수 해양 방출을 계획하고 있다는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 외교부는 19일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초치해 우리 정부 입장을 설명하고 향후 처리 방안에 대해 협의했다.

권세중 기후환경과학외교국장은 이날 오전 니시나가 도모후미 주한일본대사관 경제공사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로 초치했으며 정부 입장을 담은 구술서를 전달했다.

외교부는 구술서에서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처리 결과가 양국 국민의 건강과 안전, 나아가 해양으로 연결된 국가 전체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엄중하게 인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에 대한 보도 및 국제환경단체의 주장과 관련, 사실 관계 확인 및 향후 처리계획 등에 대한 일본 정부의 공식적인 답변을 요청했다.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은 최근 국내 주간지 기고에서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순환하기 때문에 한국은 방사성 물질 노출 위험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방류량이 최소 100만 톤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아울러 향후 일본 정부가 국제사회에도 후쿠시마 원전 처리 계획 등을 포함한 제반 대책을 보다 투명하고 구체적으로 설명해 줄 것도 요청했다.

이에 대해 니시무라 공사는 그린피스 등 단체는 일본 정부의 공식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사실과 다르다는 취지의 해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본 정부가 정보 공유를 위해 노력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후쿠시마 제 1원전에서 보관중인 오염수는 현재는 원자로 냉각에 필요한 70톤, 원자로에 스며들어 오염되는 빗물과 지하수 100톤 등 하루 170톤씩 새로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공사에 따라 지하수 유입량이 줄 수 있고, 탱크 용량을 얼마나 증설하느냐에 따라서 상황이 달라질 수 있지만 대체적으로 2022년에는 저장탱크(137만톤)가 꽉 찰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이에 일본 정부는 해양 방류, 대기 방출, 지하 매설, 지층 주입, 전기 분해, 장기 보관 등 6개 방안을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외교부 당국자는 "어민들도 있기 때문에 쉽게 결정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3일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정부는 지난해 8월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 계획에 대한 정보를 최초로 입수했으며 같은해 10월 일본 측에 우려와 요청 사항을 담은 입장서를 전달하면서 관련 논의를 진행해 나가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에 따라 정부는 여러 양자회의 등 계기에 일본 측에 관련 설명을 요구해 왔다"며 "올해 1월 그린피스 보고서 발표 이후에도 일본의 투명한 정보 공유와 관련 협의 등을 지속 요구해왔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