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장 '성희롱' 확인…'직무배제'
상태바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장 '성희롱' 확인…'직무배제'
  • 뉴스톡
  • 승인 2019.09.15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청 전경 © News1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부산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장(이하 센터장)의 지속적인 성희롱 가해사실이 확인됐다.

이에 부산시는 직무배제 조치를 했으며, 위탁협회에 지도‧감독 책임을 물어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징계조치를 시행할 것을 요청하고, 적정한 수준의 징계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보조금 지원 중단 및 위탁해지 등 특단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달 29일 센터에서 현장매니저 성희롱 피해사실 제보를 받았다. 이에 성폭력상담전문기관에 조사를 의뢰, 다음 날 오전 시와 성폭력상담 전문기관에서 센터를 전격 방문해 업무상 위력관계가 있는 가해자와 피해자를 분리해 2차 피해를 방지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가해자는 센터에 근무하는 현장매니저 여러 명에게 술자리 강요, 신체 접촉, 성적 불쾌감을 유발하는 언행 등을 한 것이 확인됐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2일자로 센터장을 관련 직무에서 즉각 배제 조치했다.

현장매니저 사업은 현재 기업체에 인턴으로 채용돼 근무하고 있는 장애청년 40명의 직무지도를 위해 지원하는 업무로, 총 20명이 현장매니저를 맡고 있다.

시는 올 3월부터 12월까지 5억원의 예산으로 장애인일자리지원센터를 수행기관으로 지정, 운영하고 있다.

센터는 (사)한국장애인재활협회 부산시지회가 시로부터 사무위탁을 받아 ‘장애인 취업상담, 취업연계, 장애인일자리창출 등’의 목적으로 2017년 5월, 장애인종합회관 3층에서 운영을 시작했다. 센터장은 지난 2018년 4월 채용됐다.

시는 이번 조사결과를 계기로 성희롱,성폭력 예방조치에 나선다. 23일 장애인복지 관련 350여개 전체 기관에 대한 성폭력 성희롱 예방교육을 실시하고, 24일부터는 시설 내 예방시스템이 제대로 구축돼 있는지 일제 현장 지도 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 예산으로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기관에서 성희롱이 재발되지 않도록 기관의 근무기강 확립과 성폭력 성희롱 재발방지를 위한 특단의 조치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