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 가서 몸 판다"…막말 동의대 교수 사직
상태바
"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 가서 몸 판다"…막말 동의대 교수 사직
  • 뉴스톡
  • 승인 2019.09.20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에 동의대학교 A교수의 막말 파문을 비판하는 현수막이 걸려 있다. 동의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A교수는 "전쟁이 나면 여자는 제2 위안부가 되고 남자는 총알받이가 된다""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를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일이다" 등의 막말을 일삼았다. 2019.9.18/뉴스1 © News1 박기범 기자

(부산=뉴스1) 박기범 기자 = "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 가서 몸을 판다"는 등 강의 중 막말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동의대학교 A교수가 사직서를 제출했다. 학교 측은 A교수의 사직서를 수리했다.

동의대는 20일 오전 인사위원회를 열고 A교수의 사직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학생들의 수업권이 중요하며, 학생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동의대 총학생회는 지난 16일 A교수의 여성 비하 등의 발언이 담긴 녹취파일을 학교에 제출하고 A교수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학생회는 A교수가 과거부터 학생들에게 "전쟁이 나면 여자는 제2위안부가 되고 남자는 총알받이가 된다", "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는 등의 여성 비하 발언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이 외에도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를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일이다", "전라도는 완전히 중국화 됐다"는 등 정치편향적 발언도 일삼았다고 말했다.

지난 7월에는 A교수가 "우파 유튜브에서 시험문제를 제출하겠다"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당시 총학생회는 학교 측에 문제를 제기했지만 A교수가 방학 중 외국에 나가있어 서면으로 소명을 받는 데 그쳤다.

 

 

 

 

 

18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에 위치한 동의대학교에서 A교수의 막말 파문을 비판하는 대자보를 학생들이 읽고 있다. 동의대 총학생회 등에 따르면 A교수는 "전쟁이 나면 여자는 제2 위안부가 되고 남자는 총알받이가 된다" "방학이면 여자들이 일본에 가서 몸을 판다" "세월호 사건은 박근혜를 탄핵하기 위해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일이다" 등의 막말을 일삼았다. 2019.9.18/뉴스1 © News1 박기범 기자

 

 

동의대는 의혹이 제기되자 지난 16일 제1차 진상조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총학생회에서 제출한 녹취파일 등을 청취했다. 또 해당 강좌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해 해당 교수의 강의에 대한 휴강 조치를 의결했다.

19일에는 A교수가 출석한 가운데 2차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었으며, A교수는 이날 진상조사위원회를 마친 후 사직서를 제출했다.

A교수는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도덕성이 심각하게 훼손된 상황을 예를 들어 설명하면서 의도하지 않은 오해가 생겨났다. 학생들을 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사과를 전하며 "일련의 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사직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정든 교정을 갑자기 떠나게 되어 마음이 아프지만, 학교와 학생들을 생각하는 마음에 장학금 1000만원을 전달한다"고 전했다.

동의대는 최대한 빠르게 대체 교수를 투입하여 다음주부터 수업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