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사랑 "사실혼·임신·낙태" 주장에 허경영 측 "일방적 허위 주장"
상태바
최사랑 "사실혼·임신·낙태" 주장에 허경영 측 "일방적 허위 주장"
  • 뉴스톡
  • 승인 2019.11.29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로트가수 최사랑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트로트 가수 최사랑(43)이 허경영(69) 국가혁명배당금당 대표와 사실혼 관계였으며 임신 후 낙태한 사실이 있다고 폭로하자, 허 대표 측은 "최사랑씨의 일방적 주장"이라고 반박하고 나섰다.

최사랑은 최근 강용석 변호사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에 출연해 "2015년 12월부터 허 대표와 동거를 시작했고 2019년 초까지 사실혼 관계를 유지했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최사랑은 허 대표의 아이를 임신했다가 2016년 2월에 임신중절수술을 받았고, "허 대표는 '최사랑이 보호자가 없어 서명을 부탁했기에 해준 것뿐'이라고 거짓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최사랑은 "허 대표가 (사실혼 관계를) 부정하고 있으며 그의 지지자들은 '꽃뱀 척결 범국민 운동 본부'라는 단체를 결성해 나를 꽃뱀으로 몰아가는 중"이라고 얘기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당대표 © News1 황기선 기자

 

 

하지만 이에 대해 허 대표의 소속사 본좌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뉴스1에 "최사랑씨는 허 대표가 사실혼이 아니라고 우기고 거짓말하고 있다고 말하는데 사실혼이라는 걸 강조하는 것은 결국 위자료를 달라는 말이다. 그 금액이 상당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실혼 관계가 맞냐가 중요하지만 사실 이런 문제는 제3자가 봤을 때 모르는 둘만의 이야기고 어떻게 결별을 했느냐도 중요하다"라며 "최사랑씨는 이미 허 대표의 개인카드를 자신의 개인용도로 많이 썼다. 문제가 심각할 정도로 금액을 썼고, 이런 상황이 발각이 돼서 관계가 정리됐다. 이후 최사랑씨는 '자신의 생활이 힘들 것 같으니 음반을 내달라'라고 주장했고, 각서까지 쓰면서 음반을 내줬다"라고 주장했다.

또한 임신과 임신중절수술에 대한 최사랑의 주장에 대해서는 "만약 임신과 중절이 사실이라면 이미 과거 기자회견에서 이야기를 했을 거다. 하지만 그 때 얘기를 안하고 당시의 시점에서 1년이라는 시간이 지나서 이야기를 꺼내는 것조차 사실이 아닌 일방적인 주장이라는 근거"라고 반박했다.

덧붙여 허 대표 측은 "허 대표가 공인이기 때문에 최사랑씨는 이슈화 시키면서 돈을 요구하는 거다. 저희는 법적으로 사실 관계를 따지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사랑은 2015년 허경영이 작사한 '부자되세요'로 데뷔했다. 지난해 12월에는 허경영과 함께 디지털 싱글곡인 '국민송'을 발표했다. 그러다 지난해 3월 허 대표가 자신과의 열애설을 부인하고 나서자 기자회견을 열고 "연인사이가 맞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