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눈물의 종영…신현준 "MC 10년, 받은 사랑 감사해"
상태바
'연예가중계' 눈물의 종영…신현준 "MC 10년, 받은 사랑 감사해"
  • 뉴스톡
  • 승인 2019.11.30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연예가중계'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국내 최초 연예 정보 프로그램 '연예가중계'가 36년 만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9일 방송된 KBS 2TV '연예가중계' 최종회에서는 지난 10년간 MC 자리를 지켰던 배우 신현준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기분이 참 이상하다. 사실 오늘이 여러분과 함께하는 마지막 방송이다. 섭섭하다"고 오프닝 멘트를 했던 신현준은 '연예가중계' 마지막 인터뷰 주인공으로 나섰다.

신현준은 리포터 김태진과 얘기를 나누며 "'연예가중계'를 진행한지 어느덧 10년이다. 그간 저한테 좋은 추억과 아름다운 기억을 주셔서 감사하다. 정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또 "비염 수술로 딱 한번 유일한 결석을 했었다. 아이와 놀아주다 이마에 멍이 든 채로 생방송을 하기도 했다"며 추억을 떠올리기도.

신현준은 이어 "10년을 딱 하고 멋지게 헤어질 수 있게 해준 관계자 분들께 감사하다. 새로운 프로그램이 '연예가중계'만 못하겠지만.. 이건 따라올 수 없다"면서 농담을 던져 웃음을 안겼다.

스튜디오에서 신현준은 마지막 소감을 털어놨다. 그는 "10년간 사랑받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사람을 참 눈물나게 만든다. 오늘 눈물 안 흘리려고 했는데.."라며 서운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연예가중계'는 역사 속으로 사라지지만, 저희들 기억에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연예가중계'가 될 것"이라며 "지금까지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 시청자 여러분, 행복하세요!"라고 말했다.

'연예가중계'는 지난 1984년 처음 시작해 36년 동안 연예계의 다양한 소식들을 전해왔다. 최종회에서는 신현준 외에도 17년간 활약했던 김태진 그리고 리포터 윤지연, 김승혜가 눈물을 보였다. 1년여 동안 진행을 맡았던 이혜성은 "뒤늦게 합류를 했지만 그동안 고생했던 '연예가중계' 제작진 분들과 리포터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