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야생동물치료센터, 2021년 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
상태바
부산야생동물치료센터, 2021년 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
  • 뉴스톡
  • 승인 2021.06.10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6.~12. 초등학생 가족 및 개인 참가자 대상 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
야생동물진료체험교실, 야생동물 이야기 등 월 1회 진행
사진=야생동물 보호 홍보 포스터, 제공=부산시

 

부산시 야생동물치료센터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부상 야생동물의 구조, 치료, 자연복귀 과정 등에 대한 체험학습을 통해 야생동물 및 생태계 보호 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야생동물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 교육은 올 초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및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의 영향으로 개장이 미뤄지다 지난 5월 22일, 23일에 개최된 야생동물 자연복귀 행사를 시작으로, 매월 넷째 주 토요일에 운영될 예정이다.

 

프로그램은 ▲야생동물진료체험교실 ▲야생동물 이야기 ▲방학 특강-야생동물(여름·겨울) 학교로 구성됐으며, 야생동물치료센터 내 생태교육장에서 진행된다. 참가신청은 교육 10일 전 낙동강에코센터 홈페이지에서 온라인(https://www.busan.go.kr/wetland)으로 이뤄지며, 유료(5,000원)이다.

 

프로그램 특성에 따라 참가자의 나이 제한이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모집인원(1단계: 20명, 1.5~2단계: 10명, 2.5단계 이상: 취소)이 달라지므로, 교육일 전 낙동강하구에코센터 홈페이지나 전화(☎ 051-209-2091~6)로 자세한 사항을 확인해야 한다.

 

한편, 부산야생동물치료센터는 2008년에 개관해 현재까지 총 12,995마리의 야생동물을 구조하였으며, 특히 지난 한 해만도 1,601여 마리의 야생동물을 치료하는 등 매년 구조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신제호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장은 “대부분 부상 원인이 건물 충돌, 쓰레기 섭취 등 인위적인 환경에 기인하고 봄·여름 번식철에는 어미가 있는 어린 동물들이 미아로 구조돼 오는 안타까운 상황이 많이 벌어진다”며, “특히, 어린 야생동물(고라니, 황조롱이 등) 주변에는 어미가 있는 경우가 대부분으로, 되도록 구조를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