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오늘도 콜 수 못 채웠어" 투신 자살한 여고생의 문자
  • 뉴스톡
  • 승인 2024.06.02 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빠, 오늘도 콜 수 못 채웠어" 투신 자살한 여고생의 문자

현장실습을 나간 특성화고 여고생이 저수지에 투신해 사망하자 '과도한 노동'이 원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난 1월 23일 오후 1시께 전북 전주시 덕진구의 한 저수지에서 특성화고등학교 졸업을 앞둔 A(19)양의 시신이 발견됐다.

숨진 A양은 고등학교 졸업에 맞춰 이뤄지는 '취업 연계형' 현장실습으로 지난해 9월 8일부터 전북 전주에 있는 LG유플러스 콜센터에서 근무했다.

 

그녀는 인터넷이나 휴대전화 계약 해지를 방어하는 일명 'SAVE'팀에서 근무했는데, 유가족에 따르면 A양은 3개월간 수습을 마친 뒤부터 안색이 급격히 어두워졌다.

 

A양의 아버지는 "근로기준법상 고등학생은 하루 7시간 이상 일하지 못하는데 딸은 오후 6시를 넘겨 퇴근하기 일쑤였다. 또 '아빠, 나 오늘도 콜 수 못 채웠어. 늦게 퇴근할 것 같아'라는 문자메시지도 종종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처음에는 '팀장님이랑 직원들이 날 에이스라고 한다'고 자랑하더니 차츰 짜증을 내고 성격이 변했다"며 "죽기 며칠 전에는 '스트레스 받아서 못하겠다'라고 말했고, 회사에도 사표를 낸다고 얘기했다"고 말했다.

먼저 세상을 뜬 딸의 시신을 보고 울며 가슴을 친 어머니는 딸의 마음을 알아주지 못했다며 크게 후회하는 모습을 보였다.

 

A양의 어머니는 "서너 번 '엄마 나 회사 그만두며 안 돼?'라고 묻길래 참고 이겨내야 한다고 얘기했었다"며 "자살할 이유가 전혀 없는 아이였는데, 그 때 말했던 게 정말 힘들어서였는데, 나는 새겨듣지 않았다"며 통곡했다.

이어 "나중에 친구들에게 들은 바로는 소비자들에게 심한 말을 들고 몇 시간씩 울기도 했다더라"며 "실적이 나쁘면 남아서 타박도 들은 것 같다"고 말했다.

 

꽃도 못 피워보고 차가운 주검으로 발견된 여고생 A양. A양이 숨진 지 40일 남짓 지난 지금, 그녀의 사연이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