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원 지하철에서 '백팩' 메고 탄 승객과 싸운 사연
  • 뉴스톡
  • 승인 2024.02.21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원 지하철에서 '백팩' 메고 탄 승객과 싸운 사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침부터 지하철에서 생판 남이랑 다퉜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자신을 직장인이라 소개한 익명의 누리꾼 A씨는 글을 올린 이 날도 여느 때처럼 출근을 위해 만원 지하철에 몸을 실었다

사건은 바로 이 지하철에서 발생했다. 그렇지 않아도 사람으로 발 디딜 틈 없는 공간에 백팩을 멘 승객이 A씨의 앞에 선 것.

커다란 백팩은 승객이 조금씩 움직일 때마다, 지하철이 흔들릴 때마다 계속해서 A씨를 치기 시작했다. 백팩은 승객은 이를 모르는 듯 편안하게 서서 휴대폰 게임을 즐기고 있었다.

참다못한 A씨는 백팩을 멘 승객의 어깨를 두드린 다음 "부피를 생각해서 가방을 앞으로 메주던지, 손에 들고 있어 달라"고 부탁했다.

돌아온 답변은 다소 당황스러웠다. "게임을 해야 해서, 뒤로 메고 있는 게 편한데요"

 

A씨는 그 말에 참지 못하고 말다툼을 하고 말았다고 하소연하며 글을 끝맺었다.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가방을 뒤로 멘 이른바 '백팩족'과의 갈등은 비단 위 사연 속 A씨만 겪는 일이 아니다.

백팩족이 가방을 등에 메고 서 있을 경우, 주변을 지나가는 승객들은 종종 여기에 부딪히는 피해를 입는다. 승하차 문 앞에 백팩을 멘 사람이 서 있으면 제때 하차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

실제 지난 2017년 취업 포털 인크루트와 모바일 설문 조사 플랫폼 두잇서베이가 전국 4,116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절반에 해당하는 49%가 '백팩족 때문에 불편을 겪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