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제 옷 3만원에 샀는데 주머니에 560만원 득템한 남성
  • 뉴스톡
  • 승인 2024.02.2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제 옷 3만원에 샀는데 주머니에 560만원 득템한 남성

온라인 미디어 월드오브버즈는 우연히 큰돈을 벌게 된 남성 아담 완 무함마드(Adam Wan Mohamed, 29)의 사연을 전했다.

청년 사업가 아담은 최근 말레이시아 캄풍 투알랑 살락(Kampung Tualang Salak)에서 빈티지 샵을 열려고 준비 중이었다. 

그러던 중 아담은 지난 13일 샵 근처에 있는 창고형 구제 의류 판매장에 가서 말레이시아 화폐 100링깃(한화 약 2만 7천 원) 어치의 옷을 사 왔다.

온종일 질 좋은 옷을 찾아 헤맨 끝에 적은 가격으로도 큰 가방 2개를 가득 채웠고, 아담은 옷을 산 것만으로도 만족스러운 미소를 지으며 집으로 돌아왔다.

그런데 그날 저녁, 아담은 옷을 정리하던 중에 남성용 코트 품속에서 묵직한 물체를 발견했다.

코트 안에는 검은색 지갑이 들어 있었다. 그 안에서 일본 화폐 550,000엔(한화 약 560만 원)이 나왔다.

 

이런 횡재를 기대하지 않았던 아담은 그저 깜짝 놀랐다.

그는 총 2만 7천 원을 사용해 560만 원을 벌었으니, 200배가 넘는 수익을 올리게 된 것이다. 

아담은 은행에 가서 돈을 말레이시아 화폐로 바꾼 뒤, "일을 열심히 했더니 복을 받은 것 같다. 운 수 좋은 날"이라며 사연을 온라인에 게재했다.

몇몇 누리꾼들은 그에게 "2만 7천 원에 옷과 지갑을 함께 팔아줄 수 있느냐"며 부러움 섞인 시선을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