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을 앓던 여성이 주기적인 통증을 방치했다가 결국..
  • 뉴스톡
  • 승인 2024.02.21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두통을 앓던 여성이 주기적인 통증을 방치했다가 결국..

최근 온라인 미디어 굿타임즈는 편두통을 앓다 사망한 여성 샬롯 리(Charlotte Lee)의 사연을 소개했다.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출신 여성 샬롯은 에릭(Eric)의 아내이자 네 아이의 엄마로 살며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던 지난 2017년 4월, 샬롯에게 참을 수 없는 두통이 찾아왔다.

평소에도 종종 편두통을 앓던 샬롯은 그저 대수롭지 않게 이를 넘기려 했다. 하지만 이번에는 고통의 세기가 너무나 달랐다.

극심한 두통에 괴로워하던 샬롯은 결국 남편 에릭의 도움으로 병원 응급실을 찾게 됐다.

이때까지 에릭은 샬롯이 금세 건강을 회복하고 자신과 함께 집으로 돌아갈 줄 알았다.

 

그러나 에릭의 예상은 정확하게 빗나갔다. 샬롯의 증세가 점점 더 심해지더니 끝내 숨을 거둔 것이다.

샬롯을 죽음에 이르게 한 원인은 바로 '뇌동맥류'로 인한 합병증이었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내측을 이루고 있는 벽에 미세한 균열이 생겨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르는 질환을 말한다.

 

별다른 증상이 없이 갑자기 나타나며 심할 경우 뇌출혈이 일어나 사망에 이르게 하는 무서운 병이다. 발생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며 편두통, 어지럼증 같은 증상을 동반한다.

샬롯 역시 다른 뇌동맥류 환자들과 마찬가지로 전조 증상이 없었기 때문에 병원에 실려 왔을 때는 이미 많이 늦은 상태였다. 

결국 샬롯은 별다른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아내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에릭은 홀로 네 명의 아이들을 책임지게 됐다. 에릭은 "샬롯을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