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주인 구하려 독사와 싸우다 '뱀독' 올라 퉁퉁 부은 강아지
  • 뉴스톡
  • 승인 2024.04.21 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 주인 구하려 독사와 싸우다 '뱀독' 올라 퉁퉁 부은 강아지

독사 한 마리가 어린 주인을 향해 움직이는 모습을 본 반려견들은 곧장 이를 제지하러 독사에게 달려들었다.

 

지난 20일(현지 식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어린 주인을 지키기 위해 온몸을 던져 독사를 막아낸 '영웅' 반려견 슬래이어(Slayer)와 파코(Paco)를 소개했다.

지난 13일 미국 플로리다주 브랜던의 한 가정집에서 독사 한 마리와 강아지 두 마리 사이에 '혈투극'이 벌어졌다.

 

엎치락뒤치락 불꽃 튀는 접전 끝에 핏불 강아지 슬래이어와 파코가 승기를 잡았고, 뱀을 물리치는데 성공했다.

주인 멜리사 버트(Melissa Butt)는 "당시 나의 반려견들과 두 손자 말로이(Mallory, 1)와 재이든(Zayden, 4)은 함께 마당에서 뛰어놀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서로 장난을 치며 재밌게 놀던 중 갑자기 슬래이어와 파코가 어딘가를 향해 요란하게 짖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두 녀석이 이토록 사나워진 이유는 바로 어린 주인들 곁을 맴돌며 때를 노리고 있는 독사 한 마리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상황을 파악한 가족들이 깜짝 놀라 두 아이를 급히 집으로 옮기는 사이 슬래이어와 파코는 잔뜩 독이 오른 독사에 맞서 용감하게 싸웠다.

이후 버트가 반려견들의 안위를 확인하기 위해 다시 마당으로 뛰어나왔을 때, 독사는 이미 목숨을 잃은 상태였다.

다행히 슬래이어와 파코는 힘든 싸움에서 무사히 살아남았지만 온몸은 상처로 가득 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