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교사 사망 사건 가해 혐의 딱 걸려 망하기 직전이라는 유명 단체
  • 뉴스톡
  • 승인 2023.09.12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교사 사망 사건 가해 혐의 딱 걸려 망하기 직전이라는 유명 단체

대전 초등교사 사망 사건이 발생 후 악성민원을 넣은 학부모들 신상이 공개된 가운데, 아동권리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이 교사에 대해 ‘정서 학대’를 주장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비난의 대상이 되고 있다.

A씨는 지난 7월 초등교사노조에 교권침해 사례를 제보하며 “아동학대 조사 기관의 어이없는 결정을 경험했다. 그들은 교육현장을 전혀 알지 못했고 이해하려 하지 않았다”고 세이브더칠드런을 비판했다.

이에 대해 세이브더칠드런은 “입장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지만, A씨 사건에 대한 구체적인 관련성을 공개하진 않고 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보호전문기관 자격으로 A씨 사건에 의견을 냈다는 게 교사단체는 설명이다.

 

10일 한 육아 커뮤니티에는 세이브더칠드런 후원을 끊겠다는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모자 뜨기'(후원 프로그램)도 두 번 해보고 소액이지만 유일하게 후원해온 단체”라면서 “교사의 생활지도를 아동학대, 정서학대로 판단했다니 조금 아닌 듯싶다”고 적었다. 이 글에는 “나도 후원 중인데 고민된다”, “다른 곳으로 바꾸고 싶어진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