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단체 "화사, 바바리맨보다 학생들에 더 악영향"
  • 뉴스톡
  • 승인 2023.09.1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부모단체 "화사, 바바리맨보다 학생들에 더 악영향"

신민향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 대표는 신민향 학생학부모인권보호연대 대표는 "지난 5월 12일 화사의 성균관대학교 공연 안무는 다리를 양쪽으로 벌리고 앉은 자세에서 서로 손을 합친 뒤 주요 부위를 손으로 쓸어 올리는 행위를 했다. 이 행위는 형법 245조의 공연음란죄 소정의 음란 행위에 해당되기에 6월 22일 고발했다"고 말했다. 

당시 대학 축제는 TV 프로그램에 연계된 상태였다. 이에 대해 진행자가 '현장에 대학생뿐 아니라 어린아이들도 갔다고 보고 고발한 것이냐'고 묻자 신 대표는 "축제에 초등학생 아니면 중고등학생이 갔는지 여부는 나중에 밝혀지겠지만 다른 공연 영상들을 봤을 때 초등학교 고학년이 아니라 한 3, 4학년으로 보이는 학생들까지 그 공연을 보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답했다. 

 


이어 '불특정 다수가 볼 수 있는 장소에서 음란한 행위를 한 것이 공연음란죄다. 화사 행위가 그에 준하는 수위냐'고 질문했다. 신 대표는 "사안에 따라서 바바리맨의 경우 경범죄처벌법 제3조 제1항 제33호로 처벌을 받는다고 하는데 화사의 행위는 불특정 다수, 대중들이 더 많이 보았기 때문에 어떤 면에서는 악영향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