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서 만난 여친 몸무게 '114kg' 고백에도 상관없다며 사랑 고백한 남친
  • 뉴스톡
  • 승인 2023.09.19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서 만난 여친 몸무게 '114kg' 고백에도 상관없다며 사랑 고백한 남친

있는 그대로의 자신을 사랑해줄 남자친구를 간절히 바라던 여성에게 운명이 찾아왔다. 지난 연애에서 뚱뚱하다는 이유로 마음에 많은 상처를 입었던 여성은 자신의 외모가 아닌 내면을 더 사랑해준 남자친구의 따뜻한 마음씨에 푹 빠져버렸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yeah1'은 몸무게가 114kg이라는 여자친구의 솔직한 고백에 평생 사랑을 약속하며 프러포즈를 한 남자친구의 사연을 전했다.

 

23살 영국 여성 브리트니 자크(Brittany Jacques)는 새로운 사람들과 데이트하며 연애를 즐겼지만 늘 딱 2가지 유형의 남자들만 만나는데 아쉬움이 컸다. 대부분 남자들은 브리트니에게 가능한 빨리 살을 빼라고 권유하거나 하룻밤 만남쯤으로 치부했다.

 

브리트니는 "예전에는 외모보다 마음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는데, 직접 경험한 결과 아무리 내가 헌신적이어도 남자들이 관심을 갖는 건 내 몸무게 뿐이었다"며 "진실한 마음과는 상관없었다"고 털어놨다.

 

연애를 하는 것에 대해 회의감을 느끼고 있던 지난 2020년 코로나19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면서 브리트니는 온라인상에서 한 남성을 알게 됐다.

 

바로 지금 그녀의 남자친구인 매트(Matt)이다. 두 사람은 서로 잘 모르는 상태로 이야기를 나누면서도 대화가 끊기지 않았고 서로 닮은 점이 아주 많다는 걸 깨달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