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백제 탄 물' 제공한 일본 식당...또 '혐한' 논란 터졌다
  • 뉴스톡
  • 승인 2023.09.19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백제 탄 물' 제공한 일본 식당...또 '혐한' 논란 터졌다

일본 도쿄 고급 레스토랑을 방문한 한국인 손님이 세제가 담긴 물을 마셔 병원 신세를 졌다.  세제가 담긴 물이 제공된 것을 두고 레스토랑 측은 '실수'라고 해명했지만, 피해자 측은 '차별'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18일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한국인 강모씨가 지난달 31일 방문한 곳은 일본 도쿄 긴자 한 백화점에 있는 레스토랑이었다. 

 

이곳의 점심 코스 가격은 1만엔(한화 약 9만원)이었다. 음식 주문 뒤 레스토랑에서 받은 물을 마시다가 그는 이상한 느낌을 느꼈다. 

 

 

강씨는 "처음엔 몰랐는데 두 번째 벌컥 할 때 이상한 냄새가 났다"라며 "(목이) 너무 아파져서 말을 잘 못하니까"라고 당시 상황을 알렸다.

 

알고 보니 강씨가 마신 물은 세제가 담긴 물이었다. 강씨는 세제가 담긴 물을 마시고 입원까지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