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른 아기 체중 6분의 1인 450g으로 태어난 아기의 근황
  • 뉴스톡
  • 승인 2023.11.2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른 아기 체중 6분의 1인 450g으로 태어난 아기의 근황

임신 22주째에 몸무게 450g 상태로 태어난 아기의 근황이 알려졌다. 재태 22주 출생아의 생존율은 20%에 불과하다고 알려졌지만, 기적이 일어났다.

지난 21일 순천향대 부천병원은 초극소 미숙아 진기태 군이 6개월간의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고 전했다.

 

진군은 지난 5월 체중 450g으로 이 병원에서 태어나 곧장 신생아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태아가 자궁 내에서 성장하는 기간 37주, 체중 2.5kg 미만으로 태어난 아기를 미숙아라고 한다.

그런데 진군은 이보다도 훨씬 덜 성장한 상태로 태어나 초극소 미숙아로 분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